[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한국원자력의학원 "삼중음성유방암 표적치료제 선도물질 확보"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NOTICE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공지사항

[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한국원자력의학원 "삼중음성유방암 표적치료제 선도물질 확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인투 작성일 20-10-21 08:41

본문

<한경바이오인투는 (주)한국경제신문이 운영하는 제약, 임상, 의학, 약학 분야에 특화된 바이오산업 전문 번역업체입니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김재성 박사 연구팀이 삼중음성유방암의 신규 표적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중음성유방암은 유방암 중 생존율이 가장 낮다. 에스트로겐 수용체, 프로게스테론 수용체, 사람표피성장인자(HER2) 수용체 등 3가지 호르몬 수용체를 지니지 않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의 유방암 표적치료제는 이들 3가지 호르몬 수용체를 표적으로 해 치료가 이뤄진다. 삼중음성유방암에는 호르몬 수용체가 존재하지 않을 뿐 아니라 높은 종양 이질성 등으로 인해 표적 치료가 어려웠다.

종양 이질성은 동일한 종양 조직 내에서 서로 다른 유전적·형태적 특성을 가진 암세포가 공존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 종양의 이질성은 표적 치료에 대한 저항성에 중요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구팀은 난치성 유방암을 비롯한 여러 암종에서 많이 발현되고 종양의 세포 분열 및 이질성을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산화 카이네이즈 단백질 'MASTL'를 삼중음성유방암의 표적으로 삼았다. MASTL 단백질을 억제하는 저해제(MKI-1)를 발굴하고 세포 및 동물 실험에서 치료 효능을 입증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삼중음성유방암 표적치료제 선도물질 확보"

유방암 세포 및 동물 실험을 통해 약 50%의 종양 억제율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또 삼중음성유방암에 사용되는 방사선 치료와 MKI-1을 함께 썼을 때, 방사선치료보다 약 2배의 효과가 동물실험에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 치료 분야 전문학술지 '프론티어즈 인 온콜로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재성 박사는 "삼중음성유방암의 신규 표적 치료제로서 가능성 있는 선도물질을 확보했다"며 "이번 저해제 연구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전임상 수준의 약물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개발된 저해제는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으로 최적화 개발 과정을 거쳐, 연초 기술이전한 디엘파마와 협력해 삼중음성유방암의 신규 표적치료제로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신약타켓발굴검증사업) 및 첨단방사선융합치료 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저해제에 대한 특허는 국내 및 국제(PCT) 출원이 완료된 상태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