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美 FDA,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 정식 사용 승인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NOTICE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공지사항

[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美 FDA,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 정식 사용 승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인투 작성일 20-10-23 09:26

본문

<한경바이오인투는 (주)한국경제신문이 운영하는 제약, 임상, 의학, 약학 분야에 특화된 바이오산업 전문 번역업체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가 미국 보건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 허가로 렘데시비르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승인받은 첫 의약품이 됐다.

22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다고 정식 허가했다. 지난 5월 FDA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EUA)을 받은 지 5개월 만이다.


멀대드 퍼시 길리어드사이언스 수석의학책임자는 공개서한에서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는 환자가 더 빨리 회복하게 돕는 것으로 증명된 첫 항바이러스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부 제조 역량을 늘리고 외부 제조망을 확대해 다음 주에 세계적으로 적절한 환자 치료에 약물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이달 말까지 렘데시비르 생산량이 글로벌 수요를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길리어드는 연말까지 200만명 투여분 이상을 생산하고, 내년에 수백만회분을 추가로 더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대유행 시작부터 길리어드는 글로벌 보건 위기의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1년도 안 돼 미국에서 이 약을 필요로 하는 모든 환자에게 사용 가능하다는 FDA 승인을 얻게 된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투여된 치료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