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휴젤, 국내 최초 중국 보톡스 시장 진출…中 판매허가 획득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NOTICE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공지사항

[바이오번역 한경바이오인투] 휴젤, 국내 최초 중국 보톡스 시장 진출…中 판매허가 획득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인투 작성일 20-10-26 09:24

본문

<한경바이오인투는 (주)한국경제신문이 운영하는 제약, 임상, 의학, 약학 분야에 특화된 바이오산업 전문 번역업체입니다.>


휴젤(212,000 +0.19%)이 국내 최초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시장에 진출한다.

휴젤, 국내 최초 중국 보톡스 시장 진출…中 판매허가 획득
휴젤은 국내 기업 최초로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보툴리눔 톡신 제제(수출명 레티보)에 대한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레티보는 2010년 보툴렉스라는 제품명으로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됐다. 현재 국내 시장 점유율은 40% 이상으로 추산된다. 2017년 중국 임상 3상에 착수해 500명을 대상으로 앨러간의 보톡스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의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2018년 임상 3상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중국에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앞서 휴젤은 레티보의 중국 공급을 위해 현지 병원·의약품 시장 3위 제약사 사환제약과 협약을 맺었다. 

사환제약이 구축한 광범위한 유통망과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유통 전략을 활용해 본격적인 판매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중국의 주요 도시인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를 중심으로 맞춤형 마케팅도 전개한다. 국내 대표 미용·성형 학술심포지엄 ‘H.E.L.F’를 현지 시장에 도입하는 등 중국의 의사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다각도의 학술 활동도 준비 중이다. 

회사는 출시 3년 내 시장 점유율 30%, 1위 달성을 목표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검증된 제품의 우수성과 시술 관련 학술 교육, 현지 시장 대비 합리적인 가격을 경쟁력으로 앞으로 3년 내 중국 1위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이번 중국 허가를 시작으로 내년 유럽, 2022년 미국 시장에 잇따라 진출해 글로벌 리딩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