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바이오트랜스]하루 만에 또 53명 확진, 국내 첫 코로나 사망자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NOTICE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공지사항

[한경바이오트랜스]하루 만에 또 53명 확진, 국내 첫 코로나 사망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트랜스 작성일 20-02-20 17:59

본문


[한경바이오트랜스]하루 만에 또 53명 확진, 국내 첫 코로나 사망자


de26b589e35916e6f1ccf608b4a22bbb_1582189186_9882.png


코로나 확진 104명으로 급증

신천지교회 관련 확진자 쏟아져
권영진 대구시장 "외출 자제를"
정부 "지역사회 감염 시작" 인정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만에 53명 늘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5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도 대남병원에선 국내 첫 사망자가 나왔다. 대구시는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령을 내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들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현 추세대로 확진자가 늘면 지금까지 적용해온 정부 매뉴얼은 의미가 없다”며 “전국적 코로나19 대응 상황은 ‘주의’ 단계지만 대구지역은 이미 ‘심각’ 단계”라고 했다.

이날 오전 대구·경북지역에서 추가된 환자 51명 중 28명은 신천지대구교회 집단 감염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했다. 15명은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했거나 근무했던 사람들이다.

서울 종로구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1명 추가됐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29번 환자와 함께 지난달 말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식사한 56번 환자(75·남)다. 서울의료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이 환자는 지난 6일부터 기침과 고열 등으로 종로구보건소 등을 세 차례 찾았지만 해외 방문력이 없다는 이유로 12일간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과 대구에서 잇달아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나오자 정부도 지역사회 감염을 인정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라고 했다.

대구지역 확산 상황이 심각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권 시장과의 전화통화에서 “중앙정부의 지원과 방역 대응이 필요하면 언제든 말씀해달라”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전문가들은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고 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손 씻기와 마스크 한 장은 코로나19의 범용 백신”이라고 했다.

이지현/대구=오경묵 기자 bluesky@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